쩡세's Paraguay2012.11.05 07:49

(파라과이)엄마, 아빠, 동생들이 다 이모 문병을 가서 졸지에 나 혼자 집에 있게 되었다. 나도 가서 위로해 주면 좋은데 요즘 말하는데 주눅이 들어서 가족들하고 같이 뭘 하기가 조금 꺼려진다.


덕분에 혼자 집에서 공부도 하고 오랜만에 집 화단 사진 찍으며 혼자 잘 놀았다.

Pao와 페이스북 채팅하다가 배가 고파져서 집에서 1블럭만 가면 있는 가게에서 햄버거도 사먹고 왔다.


오늘 찍은 사진 몇개 올린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쩡세's Paragu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1  (0) 2012.12.31
96일째  (1) 2012.11.20
92일째  (0) 2012.11.16
82일째  (1) 2012.11.06
81일째  (0) 2012.11.05
파라과이 가족  (0) 2012.10.31
Posted by 파라과이와 알레한드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