쩡세's Paraguay2012.11.05 07:49

(파라과이)엄마, 아빠, 동생들이 다 이모 문병을 가서 졸지에 나 혼자 집에 있게 되었다. 나도 가서 위로해 주면 좋은데 요즘 말하는데 주눅이 들어서 가족들하고 같이 뭘 하기가 조금 꺼려진다.


덕분에 혼자 집에서 공부도 하고 오랜만에 집 화단 사진 찍으며 혼자 잘 놀았다.

Pao와 페이스북 채팅하다가 배가 고파져서 집에서 1블럭만 가면 있는 가게에서 햄버거도 사먹고 왔다.


오늘 찍은 사진 몇개 올린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쩡세's Paragu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1  (0) 2012.12.31
96일째  (1) 2012.11.20
92일째  (0) 2012.11.16
82일째  (1) 2012.11.06
81일째  (0) 2012.11.05
파라과이 가족  (0) 2012.10.31
Posted by 파라과이와 알레한드로
쩡세's Paraguay2012.10.31 12:23

파라과이에서의 삶이 어느덧 2달이 넘어간다. 한국에 있을 때 매일 같이 꿈꾸던 외국에서의 삶인데도 마치 오랬동안 살아왔던 것처럼 벌써 익숙해져 버렸다. 지구 반대편, 한국에서 가장 먼곳으로 가면 내 가 만나는 사람들도 완전히 다를 줄 알았는데 사람은 다 비슷한 것 같다. 가족이 소중하고 돈이 소중하고 좋은게 좋은 거고...

이런 익숙한 사람냄새 속에서 나를 바꾸려고 몸부림 친다. 이전과 똑같다고 느낄 때가 바로 변곡점인 듯 하다. 그런 익숙함을 딛고 변화를 향해 한발 더 내딛느냐 마느냐..


그런 힘겨운 발걸음을 하는 가운데 내게 힘이되는 가족이 있다는 것에 감사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쩡세's Paragu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1  (0) 2012.12.31
96일째  (1) 2012.11.20
92일째  (0) 2012.11.16
82일째  (1) 2012.11.06
81일째  (0) 2012.11.05
파라과이 가족  (0) 2012.10.31
Posted by 파라과이와 알레한드로

티스토리 툴바